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알쯔의 외부기억장치

오늘 네이트온을 다시 실행시켜보니, 새로운 버전이 있다고 하길래, 로그인시 네이트 페이지가 열리는 문제에 대한 피드백이 반영되었을 줄 알았다.

하지만, 업데이트로그를 보니 그런것은 전혀없고, 여전히 로그인시 네이트로 강제로 이동하는 부분이 아래처럼 고정되어 있었다.


그동안 이 업데이트에 대하여, 기획자의 한순간의 실수라 생각되었기에 별도로 포스팅을 하지 않고 넘어갔지만, 이번 업데이트로 최소한 네이트 메인 보기는 실수가 아닌 지속적으로 네이트온이 안고 가려는 전략 아닌 전략으로 보이기에 뭔가 한마디 하고 싶은 욕구에 이렇게 끄적여 본다.


시장점유율을 믿고 까부는가?!

그래, 네이트온 너희 시장점유율이 50% 넘는것은 잘 알고있다. 하지만 MSN이 국내점유율을 순식간에 잃은것을 보면, 인터넷분야에서의 점유율은 언제라도 바뀔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너희들이 MSN으로부터 시장점유율을 뺏아온 전략중에 한가지 전 인원에게 한달에 무료로 문자 100건씩 주던것, 물론 좋은전략이었기에 꽤나 많은 사용자층을 확보했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어떤가? SKT사용자들에게만 여전히 100건의 무료문자를 제공하고 있고, 그렇지 않은 사용자에게는 무료문자준다! 라는 티만 내고 있는 상황에서 이 무료문자 제공은 더이상 너희 네이트온의 점유율을 유지시켜주는 무기가 되지 못하고 있다.

두번째, 싸이월드와의 연동으로 인하여 또다시 많은 사용자들을 확보했겠지만, 지금  싸이월드는 몇년째 하락세를 지속하고 있고 트위터나 블로그 등의 계속되는 SNS서비스의 홍수에 주춤하고 있기에, 싸이월드 연동 역시 점유율을 유지시켜주기엔 역부족으로 보인다.

지금 네이트온을 있게 한 저 두가지로 인하여 사용자들이 대거 네이트온으로 옮겨와 아직 자리를 잡고 있는 것이 너희들의 시장점유율 유지의 유일한 무기일지언데, 그 무기마저 못쓰게 만들 것으로 보이는 이 업데이트를 진행한 의도는 무엇인가?


유저이탈의 손해를 감수하면서 얻은 이익이 큰가?

이번 업데이트로 눈에 띄는 영업이익이나, 페이지뷰 향상이 있었다면, 어느정도의 유저이탈을 감수하고서라도 이번 업데이트를 유지할 필요성이 있겠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업데이트 이후 다음에세 제공하는 페이지뷰 변화이다. 딱히 눈에 띄는 상승곡선은 보이지 않는다. 다른 통계도 한번 살펴보자.


Alexa에서 제공하는 페이지뷰 통계이다. 업데이트 반짝 올랐다가 다시 폭락하고 있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많은 네이트온 유저들이 업데이트 이후 어쩔 수 없이 네이트를 방문했다가, 광고패치를 하든, 버전 다운그레이드 하는 방법으로 네이트 방문을 피해갔다고 보인다.

검색엔진에서 검색을 해보면 알겠지만, 이번 업데이트 이후 광고패치를 찾는 사람이 더 늘었다. 그나마 네이트온에 뜨던 광고마저 유저들은 보지 않고 있다는 말이다.

페이지뷰의 급증도 없고, 그나마 네이트온에 잘 뜨던 하단광고까지 차단하고 있는 상황에서 점유율까지 떨어진다면, 네이트온의 이번 업데이트는 정말 얻는 것이 없는 미친짓이라고 밖에 보이지 않는다.



유저들의 이런 현상을 모르고 있는 것인가?

구글에서만 검색해보아도, 이번 업데이트에 대한 비판일색이다. 오죽하면 신문기사들도 전부 부정적으로만 바라 보겠는가?
이건 바보가 아니라면, 누구나 눈치챌 수 있는 문제다.

네이트온 메신저, 경쟁 위해 무리수 띄우나?
[사족] SK 네이트온~ 개념은 밥말아먹었나?
네이트온 논란 "내가 이 창을 열었었나?"
네이트온 강제로 네이트 홈피 뜨는것 제거 및 광고제거

굳이 더이상 링크를 걸지 않아도, 유저들의 반응은 충분히 부정적이다. 먹기 좋은 떡도 자기 배부르면 먹지 않는 것이 사람일지언데, 먹기 좋은 떡도 아니면서 강제로 떠 먹일려고 하는데 좋아할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정리하며...

메신져의 특징은 사용하는 유저들이 쉽게 다른 메신져로 이동하기가 어려우면서도 쉽다. 혼자만의 생각으로 메신져를 옮기는 것은 그 메신져에 등록된 사람과 연락을 끊겠다는 의미이기때문에, 왠만해서는 사용하던 메신져를 버리지 못한다.
하지만, 옮겨가자 라는 공감대가 소규모 그룹에서부터 형성되기 시작하면 유저의 대거이탈이 가능해진다.

지금 네이트온은 이런 분위기가 감지된다. 그동안 어쩔수없이 써왔고, 네이트온으로 옮겨왔을때와는 달리 점점 네이트온만의 메리트가 사라지고 있는 상황에서 옮겨가자는 분위기가 확산되면, 그야말로 순식간에 유저들이 이탈하게 될 것이다.

네이트온은 이런 유저들의 분위기를 빨리 감지하고 대처방안을 마련하던지, 아니면 메신져시장에서의 1위 자리를 내주고 쓸쓸히 물러나던지 양자택일의 기로에 서있는 상황이다.

나야 굳이 네이트온을 사용할 필요성이 없는 사람으로써 네이트온이 발빠른 대응으로 살아남던지, 아니면 몰락하든지 관계는 없지만 말이다.
MSN메신져도 훌륭히 커가고 있고, ICQ의 정감이 그립기도 하고, 광고하나 없는 깔끔 그자체의 구글톡도 메리트가 있다.

Only 네이트온이라면 문제가 있지만, 너무나 많은 대안이 존재하는 상황에서 네이트온의 몰락을 지켜보는 것도 쏠쏠한 재미가 될 듯 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알쯔
주절거림 l 2010/04/25 22:58

TRACKBACK :: http://blog.arzz.com/trackback/410 관련글 쓰기

  1. Subject: 네이트온의 이런 ‘싸가지 없는 정책’ 어떻게 보시나요?

    Tracked from 김기자닷컴  삭제

    며칠 된거 같은데, 요즘 네이트온 로그인 하면 자동으로 네이트 화면이 접속된 인터넷창이 뜹니다. 이게 참 짜증이 나는 방식인데요. 인터넷을 하면서 무언가 나도 모르게 열리고 닫히고 하...

    2010/04/26 15:01
  2. Subject: 난다날아의 생각

    Tracked from flysky's me2DAY  삭제

    네이트 정신을 못차렸구나?! http://blog.arzz.com/410

    2010/05/02 02:55
  3. Subject: 본격 SK Comms 까는 글.

    Tracked from 지피군의 특색없는 블로그  삭제

    보름 전에 본격 SKT 까는 블로그라는 포스팅을 하면서 SK 커뮤니케이션즈를 까는 포스팅에 대해 예고한 바 있었다. 차일 피일 미루던 차에 오늘 SK Comms에서 네이트 모바일 웹을 개설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사실 까려는 이유 중에 하나가 모바일 페이지였는데, 이제 깔 이유가 하나 줄어 버려서 더 이상 늦으면 안 되겠다는 생각에 이 포스팅을 남긴다. SK Communications의 태생 이 회사의 기원은 SK Telecom이다. 호랑이 담배 먹던..

    2010/05/31 20:2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중원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정말 저것 때문에 광고패치를 쓴다..
    그냥 네이트 접속후 로그인으로 프로그램 실행되게 만들던가..
    너무하잖아 네이트온..

    2010/04/26 00:11
    • BlogIcon 알쯔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도 광고패치를 깔았는데, 이번 업데이트로 바뀌었나 테스트해본다고 깔았더니 ㅠ 이제 이 버전에 맞는 광고패치도 아직 없고 뉴 _뉴

      2010/04/26 10:31
  2. 적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트온 4.0.7.2로 다운그레이드하세요.
    그럼 심지어 싸이접속시 네이트 뜨는것도 막을 수 있습니다.

    지난 버전부터 빡쳐서 저는 이미 그러고 있었지요.

    2010/04/26 00:42
    • BlogIcon 알쯔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다운그레이드가 답인것처럼 보입니다. 아니면 다른 메신져로 갈아타거나 ㅠ_ㅠ

      2010/04/26 10:32
  3. 냠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트가 드디어 돌았다는 생각이네요. 강제팝업이 말이나 돼....

    msg? 가 깔끔하고 좋습니다. 갈수록 더러워지는 네이트..

    2010/04/26 02:00
    • BlogIcon 알쯔  댓글주소  수정/삭제

      점유율 높으니 정신을 못차리는거죠!!! 유저들이 좀 이탈을 해줘야! 아, 삽질은 더이상 하면 안되겠구나 = _= 할듯 ㅠ

      2010/04/26 10:32
  4. BlogIcon snowal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idgin 쓰세요~

    2010/04/26 09:11
    • BlogIcon 알쯔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른 메신져로 네이트온할바엔 친구들 다 꼬득여서 다른 메신져로 갈아타는것도 좋을듯 보입니다. 흐흣;;

      2010/04/26 10:30
  5. BlogIcon Drac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원래 pidgin 쓰니 저런 문제는 없는데, 호환성이 완벽하지 않아서 파일전송할때 가끔 뻗어버리죠...

    2010/04/26 09:41
    • BlogIcon 알쯔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어찌보면 이제 거의 맥용 네이트온을 쓰는지라... = _= 그닥 상관은 없긴하죠. 하지만 윈도우에서 로그인할때마다 짜증나요!

      2010/04/26 10:29
  6. 지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게 버그가 아니었군요... 패치 후 어이없게 떠서... 개발자가 미쳤나 했더니..

    공지는 안뜬것 같은뎁... 잘보고 갑니다.

    2010/04/26 09:58
    • BlogIcon 알쯔  댓글주소  수정/삭제

      버그였으면 어제 업데이트에 수정되었을겁니다. ㅠ 하지만 그렇지 않은걸 보면, 전략이라는 것이겠죠 ㅠ_ ㅠ

      2010/04/26 10:28
  7. kws107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 공감!!

    저도 짜증나서 "이건 뭥미??"하는 맘에 찾아봤는데 역시나 다운밖에는 방법이 없었네요..;;

    통합메신저프로그램과 같이 타 사용자를 끌어오는 프로그램이 있다면 모를까 이동이 쉽지만은 않으니..

    울며겨자먹기로 쓰고 있네요.

    ※ 잡담 - SK.. 왠일로 아이폰에 어플만들어주나 했나 싶더니 이딴식으로..

    2010/04/26 12:37
  8. BlogIcon White Ra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트..오래 전에 탈퇴했어요.

    2010/04/26 20:11
  9. BlogIcon 버드나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참.. 이상한 기능을 깔아놨네요...

    2010/04/27 23:58
  10. BlogIcon 아후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문을 읽다가 제 글이 링크되어 있길래 깜짝 놀랐씁니다.
    제 블로그 글 중에서 가장 쎈(?) 제목입니다. ^^

    그.. 근데..
    이번 패치에도 바꾸지 않았다니.. 정말..흐.. 또 울컥하는군요.
    이번엔 좀더 수위를 높여볼까... 하는..

    좋은 글 감사합니다.

    2010/04/28 18:22
  11. BlogIcon sdjo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엔 거의 대부분의 친구들이 네이트온을 써서 저도 많이 사용했었는데, 최근엔 친구들도 바쁘니깐 하나둘 떠나고 저도 잘 안썼죠. 그러다가 이번 바보같은 패치로 인해 완전히 떠나려구요. ㅎㅎ 사용자를 바보로 보지 않는 이상 이런 어이없는 짓을 하다니 이해가 안되네요.^^

    2010/05/07 22:39
  12. BlogIcon whitewn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천박하네요. 저러니 충성도가 낮지...
    당장 코앞밖에 못보는 머저리들...

    2010/05/13 03:11
  13. BlogIcon NS미디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우연히 알게되어 접속했어요^^
    미니온 서비스 중단하신다니......
    참으로 안된일이네여;;;

    아무쪼록 우연히 알게됬으니 친하게 지냈음 좋겠네여...ㅋㅋㅋ
    네이트가 배가 부른게 확실한거같아요...
    한번 접속했을때 들어가는건 이해하겠는데...
    매번 접속할떄마다 뜨니.... 방법이 없을까여?ㅋㅋㅋ

    2010/11/22 08:26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 394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94)
프로필 (2)
일상이야기 (220)
세상바라보기 (9)
미디어로그 (16)
주절거림 (57)
엔터테인먼트로그 (19)
이럴땐, 이렇게! (50)
개발항해록 (21)

달력

«   2014/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